Showing: 1 RESULTS

12세 소년, 최연소 나이키 디자이너로 발탁!

아웃도어 브랜드에서 단연 1위를 달리고 있는 ‘나이키’. 다양한 브랜드, 아티스트와 협업을 하면서 브랜드 인지도와 파급력은 점차 높아지고 있는데요. 그런 나이키가 최근 수십억 달러 규모의 공동 크레이터와 계약을 맺었어요. 그런데 큰 화제를 몰고 있는데요.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조웨일’ 인스타그램

12살 소년이 나이키 크리에이터가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the doodle boy(낙서 소년)’이라는 닉네임으로 인스타그램에서 12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리고 있는 영국의 12살 소년 조웨일은 지난 25일, 나이키에 러브콜을 받았는데요. 나이키의 온라인 홍보 및 어린이들의 창의적인 활동을 격려하는 프로모션에서 디자이너로 활약하게 됐죠. 소년은 수업 시간에 책에 낙서를 하면서 그림에 관심을 보였고, 소질을 알아본 부모가 방과후 미술 수업을 들으면서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인스타그램에 그림을 올리면서 식당, 출판사 등에서 의뢰가 끊임없이 들어왔고 2020년에는 윌리엄 왕자 부부에게 고용돼 그들의 투어를 기록하기도 했어요. 그러던 중 조가 아빠 나이키 신발에 그림을 그렸고 이 사진이 유명세를 타다 나이키 눈에 띈 것이죠. 앞으로 나이키와 어떤 협업을 펼칠지 벌써 기대가 큽니다.

출처: 매일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