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wing: 1 RESULTS

11월 20일 뉴스 클리핑

이슈/마케팅

“새 차 타기 딱 좋은 날씨네”…’B급 광고’에 빠진 車업계

국내 자동차 업계가 ‘B급 감성’에 빠졌다. 황당한 소재로 웃음을 자아내는 B급 감성은 단순하고 이해하기 쉽다. 전통적으로 고급스러운 디자인이나 안정적인 주행 능력, 기술력을 강조해온 자동차 업계와는 어울리지 않았다. 그런데 신세대를 겨냥한 차 업계가 다가가기 어려운 ‘도도함’ 대신 누구에게나 웃음을 주는 ‘친근함’을 내세우기 위해 B급 광고를 활용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11월 20일 조선비즈

회원 2700만 돌파… 캐시슬라이드, 8년 간 발자취 보니

2012년 11월에 출시된 ‘캐시슬라이드’는 세계 최초로 모바일 잠금화면에 콘텐츠와 광고를 제공한 포인트 플랫폼이다. 잠금화면에서 광고를 시청하거나 앱 설치 등 특정 행동을 완료하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캐시를 제공한다. 캐시슬라이드는 출시 초기부터 빠르게 성장하여, 현재 누적 회원수 2700명을 돌파했다. 사용자 연령 비율은 3040세대가 52%로 가장 많았고, 사용자 평균 연령은 31.2세로 집계됐다. 여성 사용자가 65%로 남성 사용자 35%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11월 19일 머니S

‘반값’ 앱 수수료 꺼내든 애플…중소개발사는 30%→15%

애플이 내년부터 전 세계 중소 규모 개발사를 대상으로 앱스토어 유료 앱과 앱 내 결제 수수료를 30%에서 15%로 인하한다. 구글이 내년부터 콘텐츠 앱에도 수수료율 30%를 확대 적용키로 한 전략과 반대 방향인 셈이다. 올해 앱스토어를 통해 벌어들인 수익금이 수수료를 제외하고 100만달러(약 11억원) 이하인 중소 개발사는 내년부터 수수료 15%를 적용받는다. 이에따라 대부분 개발사가 수수료 인하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11월 19일 한국경제

내년부터 카카오톡 프로필 여러개 만든다

카카오톡 프로필을 여러개 만들어 상대방에게 원하는 프로필을 표출하는 기능이 도입된다. 카카오에 따르면 내년 1분기 중 카카오톡에 멀티프로필의 베타 서비스가 도입된다. 멀티프로필은 카카오톡의 프로필을 여러개 제작해 상대방에 맞는 프로필을 표출하는 기능이다. 카카오톡은 그동안 프로필에 사진을 하나만 업로드 할 수 있어 사생활이 무방비로 노출된다는 것이 단점으로 지적돼왔다. 이에 카카오는 멀티프로필을 도입해 이 문제를 극복한다는 계획이다.

>11월 19일 e대한경제

“광고→광고→또 광고!” 유튜브 광고 ‘고문!’

유튜브의 ‘광고 고문’이 점입가경이다. 소규모 유튜브 채널에도 ‘광고’를 게시할 수 있도록 약관을 변경했다. 기존에는 일정 정도 규모를 갖춘 유튜버의 콘텐츠에만 중간 광고 등이 게시됐지만, 이제는 조회수가 10회도 안 되는 모든 동영상에도 광고가 붙게 됐다. 동영상 조회수가 10회를 넘지 않는 소규모 채널은 물론, 자신의 동영상을 광고 없이 제공하고 싶은 유튜버의 콘텐츠에도 광고가 붙게 된 셈이다. 이렇게 창출된 광고 수익은 유튜브가 모조리 가져간다.

>11월 19일 헤럴드경제